우 지사 청와대 방문...4.3추념일 박 대통령 참석 건의
우 지사 청와대 방문...4.3추념일 박 대통령 참석 건의
  • 문기철 기자
  • 승인 2014.03.21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사건 희생자 추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의결한 것과 관련해 우근민 도지사는 청와대 관계자를 만나 ‘오는 4•3추념식에 대통령의 참석’을 건의하고 나섰다.

이날 건의된 내용으로는 ▲4•3추념식에 대통령의 참석과 ▲국가추념일 서명식 등 두 가지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 18일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첫 영상 국무회의를 열고 '제주 4·3희생자 추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정하는 내용의 '각종 기념일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러한 소식은 곧 제주사회에 전파됐고, 제주도민과 사회 지도층인사, 4·3유족회, 정치권 등이 모두가 한결같이 환희의 기쁨을 누렸다.

특히 제주4·3유족회에서는 “지난 수십 년간의 숙원이었던 것을 이제야 풀 수 있게 됐다“며 박 정권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리고 정치권에서도 “제주도민의 숙원이었던 추념식을 국가추념일로 지정한 것은 너무나 잘 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민간차원에서 치러지던 추념일 행사는 정부가 주관하는 행사로 격상됐다.

제주 4·3사건은 지난 1948년 4월 3일부터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일어난 민중항쟁이다.

일본 패망 후 한반도를 통치한 미군정에 의한 친일세력의 재등장과 남한 단독정부수립에 남조선노동당을 중심으로 반대하는 과정에서 많은 제주도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었고, 이로 인해 제주도민 2만5000~3만 여명이 억울한 죽음을 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