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도민허락없는 드림타워 무효'
정의당 '도민허락없는 드림타워 무효'
  • 문기철 기자
  • 승인 2014.05.2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근민 도정의 ‘드림타워 건축허가’를 승인하면서 정의당 제주도당은 논평을 통해 우 도정을 비난하고 나섰다.

논평에 따르면 “6.4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도지사후보들과 지역 도의원후보들, 그리고 시민사회가 한목소리로 트림타워 건축 불허를 외쳤지만 소 귀에 경 읽기였다”며,

“더욱이 드림타워 찬반 주민투표 청구를 위한 제주도의회의 원포인트임시회를 불과 몇시간 앞두고 건축설계 변경허가를 처리했다고 기습적으로 발표한 것은 의회의 기능과 존재를 원천적으로 부정한 반민주주의적인 행태다”고 강조했다.

또 “도민들은 드림타워가 이미 허가된 사항이며 당초 건축허가가 유효하다는 사실을 모르지 않는다. 전임 김태환도정의 잘못된 행정으로 인한 잘못된 개발사업을 우근민도정이 제대로 시정해주길 바란 것뿐이다”며,

“방기성부지사는 이미 저질러진 일이라 아무것도 시정하지 못하겠다고 했다는 이 말은 멀쩡한 사람을 잘못된 판단으로 수술대에 오르게 한 뒤 뒤늦게 잘못한 것은 알겠으나 이미 수술대에 올랐으니 그냥 수술을 진행하겠다는 끔찍한 말로 들린다”고 꼬집었다.

특히 정의당은 “차라리 아무것도 하지 말고 차기 도정으로 넘기라고 요구했다”며, “정확한 판단을 할 능력이 안 된다면, 자신들이 지금 뭘 하는지 모를 정도로 무능하다면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요구했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무능한 도정보다 더 무서운 것은 무감각한 도정이다”며,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에게 사과한마디 안하는 박근혜대통령이 우려스러운 것은 국민의 생명과 일상을 안전하게 보호할 책임이 있는 대통령이 국민과 소통하는 대중공감능력이 전혀 없다는 사실이다”고 비난했다.

더군다나 정의당은 “초고층 쌍둥이 괴물빌딩이 왜 도심 한가운데 꼭 들어서야 하는지 그 이유를 설명해 달라고 해도 우근민지사는 무시했다. 도민들에게 한번이라도 제대로 된 공청회 열어달라고 해도 무시했다”며,

“정치를 혐오하게 되고 선거를 무의미하게 보는 시각이 늘어날까봐 두렵다. ‘218m 고층빌딩이 제주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는 ‘우’랑켄슈타인박사의 망상이 결국 괴물을 만들어 내고 만 것이다”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