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니영화사 해킹 北소행 판단…美와 공조 방침
정부, 소니영화사 해킹 北소행 판단…美와 공조 방침
  • 뉴스제주
  • 승인 2014.12.20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제주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정부가 20일 소니영화사 홈페이지 해킹사건을 북한 소행으로 사실상 규정하면서 향후 대응과정에서 미국과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논평에서 "우리 정부는 미국 정부가 워싱턴 현지시간 19일 소니영화사(Sony Pictures Entertainment)에 대한 사이버 공격과 영화관·관람객들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위협을 북한의 소행으로 밝히고 이를 규탄한 것에 주목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2013년 3월 우리 금융기관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과 금번 소니영화사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유사한 수법으로 밝혀진 점에 유의한다"며 "북한의 이런 행위가 사이버 공간의 개방성과 안전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동시에 개인과 기업의 이익을 침해하는 범죄라는 점에서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이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이런 사이버 공격과 위협이 결코 용납돼선 안 된다는 점에서 미국 측과 금번 소니영화사 사이버 공격과 관련된 정보를 공유하겠다"며 "유사한 사이버 공격·위협에 대한 억제와 대응태세를 강화해 나가는 등 사이버 공간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국제적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향후 대응방침을 소개했다.

한편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에서 인권 문제를 담당하고 있는 김성 북한 외무성 참사는 이날 AFP통신에 "북한은 이번 소니 해킹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전혀 언급할만한 가치도 없다"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