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70%, "부자 보면 상대적 박탈감 느껴"
성인남녀 70%, "부자 보면 상대적 박탈감 느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5.02.18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부자들을 보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성인남녀 2979명을 대상으로 ‘부자에 대한 상대적 박탈감 느껴지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8.5%가 ‘박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박탈감을 느끼는 대상은 ‘지인의 재력가 부모님’(41.8%,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잘 알려진 재벌’(36.2%), ‘고소득 연예인’(28.1%), ‘지인 중 고연봉자’(23.6%), ‘억대 연봉자’(22.5%), ‘고소득 전문직’(20.1%), ‘기업 대표’(15.3%) 등의 순이었다.

이로 인해 받는 영향으로는 ‘돈에 대한 마음을 비우게 되었다’(39.1%, 복수응답), ‘자신감이 떨어졌다’(31%), ‘연봉을 높이기 위한 이직을 고려하게 되었다’(25.6%), ‘성공을 향한 원동력이 되었다’(15%), ‘저축, 재테크를 강화했다’(13.6%), ‘취업, 학업에 대한 흥미가 떨어졌다’(12.8%), ‘당사자들을 미워하게 되었다’(9.5%) 등이 있었다.

또, 박탈감 때문에 무려 91.6%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으며, 이들 중 9.7%는 극심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탈감을 극복하기 위해 하고 있는 노력으로는 ‘부족한 점을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인다’(32.2%, 복수응답),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 않는다’(29.8%), ‘자기계발을 한다’(28.3%), ‘취미활동 등으로 관심을 돌린다’(20.5%), ‘스스로의 장점을 찾아본다’(19.3%), ‘스스로에 대한 애정을 키운다’(15%) 등을 선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