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사전 내정설'로 원 도정 십자 포화에 나선다?
제주도의회, '사전 내정설'로 원 도정 십자 포화에 나선다?
  • 밀감
  • 승인 2015.02.23 09:4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감의 시사만평]

▲ ⓒ뉴스제주
작년부터 이어진 예산갈등이 추경 예산안까지 이어지면서 제주도의회와 제주도정 간 갈등의 해결 기미는 안개속 형국이다.

이런 가운데, 민선 6기 원희룡 도정이 최근 공석이 된 제주도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본부장 공모에 전 도정 간부가 단독 응모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다시 갈등의 골이 깊어만 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7일까지 중소기업지원센터 본부장 공모를 진행한 결과, 김진석 전 제주자치도 국제통상국장이 단독 응모했다고 밝혔다.

이에 제주도는 추천위원회 면접심사를 거친 후, 오는 26일 권영수 행정부지사가 주관이 된 이사회를 개최해 최종 결정하게 되며, 원 지사의 재가를 받으면 3월 2일자로 임명하게 된다.

이에 앞서 김 전 국장은 올해 1월 정기인사에서는 1956년 일선후퇴 인사 방침에 따라, 제주관광공사 본부장에 임명됐다.

그러나 한 달 만에 명퇴를 신청해 해당 배경에 관심이 모아졌다.
특히, 명퇴를 신청할 쯤 일부에서는 그의 본부장 내정설이 마치 사실인양 확산되기도 했다.

제주도정으로부터 매번 당하기만 했던 제주도의회가 이번 ‘사전 내정설’을 기회로 원 도정에 집중포화에 나서는 모양새다.

제주도의회 모 인사는 “원 도정이 예산과 관련해 원칙을 강조해왔다”고 전제 한 후 “그런데 원 도정이 지금까지 진행된 인사를 보면 회전문 인사 혹은 낙하산이 너무 많다”며 “진정 이것이 원 도정이 강조한 원칙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원 도정의 사전내정설의 현실화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의회 관계자는 “현재 제주정가에서는 원 도정 초창기 협치실장으로 거론된 언론출신 L씨를 관광공사 본부장을 수행하는 상임이사를 만들기 위해 기존 파견 관행을 깨고, 민간공모로 방향 설정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 한 후 “현재 제주도나 공사에서 행자부 지방공기업 설립.운영 기준을 거론하지만 그것은 단지 권고안에 불과한 것”이라며 “원 도정이 정상을 비정상화하는 능력에 그저 감복할 따름”이라며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한편, 김진석 전 국제통상국장의 중소기업지원센터 본부장 단독공모에 이어 관광공사 본부장 겸임하는 상임이사 공모에서도 ‘사전 내정설’이 확산되면서 원 도정의 인사정책이 중요한 고비를 맞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젠장 2015-02-23 16:55:53 IP 223.33.160.40
어찌 이놈의 카더라는 한번도 빗나가지 않냐
기자가 무당인지 원도정이 멍청한건지

도민 2015-02-23 16:35:13 IP 27.100.169.206
제주의소리 이재홍씨 아닌가요?
원 지사때도 과거 지사와 달라진것이 없네요
역시 회전문 인사
잘 돌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