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한인 목사, 방북한 뒤 연락두절
캐나다 한인 목사, 방북한 뒤 연락두절
  • 뉴시스
  • 승인 2015.03.03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최현 기자 = 지난 1월31일 중국을 통해 북한을 방문한 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의 임현수(60) 담임목사가 연락이 끊겼다.

1일(현지시간) 토론토 스타에 따르면 그는 북한에 들어간 이후 가족이나 지인에게도 연락이 끊겼다. 그는 교회의 이름으로 인도적인 도움을 위해 방북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목사는 당초 2월4일 북한을 떠날 것으로 예정됐었지만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북한 당국의 정책 아래 3주 간 격리되는 조치를 당했다는 것이 교회 측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까지 100번을 넘게 방북했고, 지금까지 다양한 이유로 이동 시간이 지체되기는 했지만 이 정도까지는 아니었다는 것이다.

캐나다 외무부는 임 목사가 북한에 억류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토론토에 살고 있는 가족과 연락을 취하는 동시에 외교적 채널을 통해 방안을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캐나다에 부인과 아들을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