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납치 피해자 조사 중시…北 미사일 발사에 우선
일본, 납치 피해자 조사 중시…北 미사일 발사에 우선
  • 뉴시스
  • 승인 2015.03.03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양문평 기자 = 일본 정부는 북한이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엄중한 항의를 하면서도 일본인 납치 피해자들의 재조사를 둘러싼 북·일 협의를 중시하는 자세를 견지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베이징의 외교 루트를 통해 북한에 엄중히 항의하기도 했으나 이 문제로 납치 문제가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관계기관에 한·미 양국 등과 공조해 정보수집과 분석에 임하도록 지시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전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의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 확보에 매우 문제가 있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오후의 기자회견에서는 납치문제에 관해 "아베 정권에 있어 가장 중요한 과제다. 조사 결과를 하루라도 빨리 통보하도록 (북한 측에)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밝혀 대화와 압력의 원칙에 따라 교섭에 임할 생각을 강조했다.

방위성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대한 견제"로 보고 있다. "일본에 대한 도발 행위에는 해당하지 않는다"(외무성 관계자)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일본 측은 한·미 양국과 함께 핵이나 미사일 문제에서 북한에 압력을 강화하다 보면 납치 문제가 방치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