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설희, 첫 EP '일상의 잔상'…"삶에 대한 다양한 질문"
신설희, 첫 EP '일상의 잔상'…"삶에 대한 다양한 질문"
  • 뉴스제주
  • 승인 2015.07.3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설희, 홍대 앞 싱어송라이터 2015-07-31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몽환적인 보컬이 매력적인 홍대 앞 싱어송라이터 신설희(25)가 첫 번째 EP '일상의 잔상'(After Image)을 발매했다.

2013년 발매한 1집 '힐스 오브 더 타임(Hills Of The Time)'에서 장르 구분을 무색케 하는 내공을 자랑한 신설희는 다작하는 뮤지션으로 유명하다.

이번에는 30여 곡의 신곡 중 앨범에서 표현하고자 하느 주제의 색을 지닌 5곡을 골라 실었다.

타이틀곡은 '원'이다. 아련한 음색의 기타연주가 인상적인 곡으로 외로움의 성장통을 겪는 그녀와 비슷한 또래의 모든 청춘들에게 바치는 노래다.

앨범에는 이와 함께 인트로 격으로 청아한 벨소리가 인상적인 '타임 고즈 플라이(Time goes fly)', 몽환적인 피아노 연주와 대비되는 웅장한 전개가 돋보이는 '플로라(Flora)', 단출한 사운드가 귀에 감기는 포크 풍의 '잠들고 싶어', 오직 피아노와 목소리로만 노래한 '라스트송(Lastsong)' 등이 실렸다.

신설희는 "살아있기에 찾아오는 고통의 순간들 , 끊임없이 고동치는 내면의 아픔, 세상과 사람들의 만남과 이별, 그리고 젊음에서 죽음까지. 삶의 여러가지 주제들을 모아 놓고 질문을 던지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노래에 오토튠을 일절 사용하지 않아 마치 라이브공연과 같은 자연스러운 음색이 들린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