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당내경선 '결선투표제'로 합의
새누리당 당내경선 '결선투표제'로 합의
  • 최연주 기자
  • 승인 2015.12.0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체적 방법은 특위서 논의...특위위원장은 황진하 사무총장이 맡아

새누리당이 내년 총선을 위한 당내경선으로 '결선투표제' 도입을 합의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은 최고위원 만찬을 통해 당내경선으로 결선투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결선투표제는 3명 이상의 후보가 경선에 나설 경우 1차 경선을 통해 1·2위 후보를 선발하고, 2차 투표를 통해 최종 후보를 결정하는 식으로 '현역 프리미엄'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이다.

이날 김 대표는 "공천룰은 현행에 당헌당규에 따르되 경선대의원 비율은 상황에 따라서 조율할 것"이라며 "또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되 그 구체적 방법은 특위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특위를 바로 발족한 뒤 공천룰을 확정하고, 빠른 시간 내에 공천 작업에 착수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특위 위원장은 황진하 사무총장이 맡는다.

그러나 이미 새누리당 내부에서는 결선투표제 방식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양상이다.

현재 일부는 과반을 획득한 후보가 없을 경우, 일부는 1·2위간 지지율 격차가 오차 범위 내 박빙일 경우를 내세우고 있어 '합(合) 맞추기'를 위한 진통이 예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