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출신 ‘골프천재’ 리디아 고, 제주대 방문
제주출신 ‘골프천재’ 리디아 고, 제주대 방문
  • 우장호 기자
  • 승인 2015.12.1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출신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인 리디아 고(18ㆍ한국명 고보경)가 18일 제주대학교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제주
제주출신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인 리디아 고(18ㆍ한국명 고보경)가 18일 제주대학교를 방문했다.

리디아 고는 이날 허향진 총장을 비롯한 대학 주요 보직자들과 환담을 나눈 뒤 제주지역 골프 꿈나무와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리디아 고는 골프 꿈나무와의 대화 시간에서 “자신이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은 한샷 한샷에 연연하지 않고 즐겁게 경기를 하기 때문인 것 같다”며 “자신은 골프를 즐기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부담감이 많은 메이저 대회의 경우 이번에는 잘쳐야지 생각하면 오히려 성적이 나지 않았다”며 “응원 온 관중들과 호흡하면서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할 때가 플레이가 잘됐다”고 말했다.

리디아 고는 “훈련이나 연습은 너무 오버하지 않는 게 좋다”면서 “시합 때는 무엇보다 컨디션 조절과 코스 매니지먼트가 중요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리디아 고는 제주대와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다. 아버지 고길홍 씨(체육교육과)와 어머니 현봉숙 씨(영어교육과)가 모두 제주대를 졸업했고 김두철 부총장은 이모부다.

6살 때 부모를 따라 제주에서 뉴질랜드로 이민간 리디아 고는 여자골프와 관련된 최연소 기록은 모두 자신의 이름으로 채우고 있다.

지난 2월에는 17세 9개월 8일 만에 최연소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이어 지난 9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18세 4개월 20일의 나이로 최연소 메이저 우승에 성공했다. 지난달에는 미국 LPGA투어 49년 역사에서 최연소 올해의 선수에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