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말로만 쇄신, 이젠 유승민 복당으로 보여줘야 할 때”
원희룡, “말로만 쇄신, 이젠 유승민 복당으로 보여줘야 할 때”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06.07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SBS 뉴스 브리핑 ‘대권 잠룡에게 듣는다’에서 작심발언 이어져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새누리당에 아무 전제 없이 유승민 복당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 SBS 뉴스 브리핑 갈무리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SBS 뉴스 브리핑 ‘대권 잠룡에게 듣는다’에 출연했다.

이날 원 지사는 새누리당이 총선 패배이후 달라진 점이 없이 정체된 상황에 대해 일침을 가하면서, 유승민 의원 복당에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되신 분들의 복당 문제. 특히 유승민 의원 문제가 가장 큰 핵심인데, 유승민 의원 복당 어떻게 해야 된다고 생각하나?’라는 사회자 질문이 던져졌다.

이러한 질문에 원 지사는 “저는 바로 복당시켜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전제한 후 “왜냐하면 지난 4.13 때 새누리당의 공천이 그야말로 공정하게 공천됐다고 믿는 국민은 별로 없다.”며 “그래서 공천이 후보자를 공정하게 그리고 또 공식 절차를 거쳐서 해야 되는 상황인데, 사감이 끼거나 아니면 계파의 어떤 세력 유지를 위한 이런 또 다른 정치적 동기가 들어가다 보니까 사천 또는 파천이라는 지적이 있었다”며 공천과정에서의 문제점을 질타했다.

이어 원 지사는 “물론 진행했던 분들은 그 안에서 사실은 훨씬 더 치열하고 진지하게 했다고 당연히 그렇게 얘기를 하겠지만 결과가 총선 결과가 말해주고 있다”며 “국민 대다수가 그게 아니라고 한다면 그것을 수용할 줄 아는 게 필요한데 당내의 어떤 쇄신의 분위기 그리고 당내에서부터 포용정치 그리고 총선의 결과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을 실천으로 보여줘야지 말로만 하면 뭐하겠는가”라며 “그런 의미에서는 유승민 의원뿐만 아니라 총선 결과로 나온 이 부분들에 대해서는 도덕적으로 치명적인 문제가 있는 경우 외에는 원칙적으로 복당을 빨리 시켜야 된다고 본다”며 말로만 쇄신과 포용정치를 한다고 하면서 복당문제에 혼란스러워 하는 새누리당에 일침을 가했다.

한편, 이날 원 지사는 막말파동으로 인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윤상현 의원에 대해 “심각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조심스럽게 전제한 후 “과연 정치 윤리적으로 용납되느냐에 대해서는 왈가왈부가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만약에 제가 권한을 가지고 논의를 하는 자리라고 한다면 정치하다 보면 자기 조상도 욕할 수 있는 거기 때문에 앞으로 잘하자 통합하자라는 의미에서 도 어차피 포용의 기초 속에서 얘기할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뜻이라는 가정 하에 특별한 문제가 없으면 하루 빨리 복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