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 통합적 대응, 내년에 종합서비스센터 운영
제주관광 통합적 대응, 내년에 종합서비스센터 운영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6.11.0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내년부터 내·외국인 관광객들을 총 망라해 관광서비스를 제공할 '(가칭)제주관광 종합지원 서비스센터'를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현재는 내국인관광객의 불편신고 창구가 통합돼 있지 않고, 외국인관광객들이 한국관광공사 안내센터(1330) 외엔 불편사항 응대 창구가 없다.

이에 내·외국인 관광객들의 불편민원을 처리하는데 있어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사항이다.

(가칭)제주관광 종합지원 서비스센터는 관광 응대 종합상황실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즉시 출동할 수 있는 현장상황팀이 꾸려지고, 도내 권역별 및 거점지역을 중심으로 개별관광객들의 불편사항을 처리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실시간 1대 1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등 불편을 최소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세워두고 있다.

제주도정은 이러한 계획을 실현하기 위해 제주관광공사와 협회는 물론 한국관광공사, 자치경찰, 소비자원 등 관광불편 처리 유관기관과 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