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도심 정책, 문화도 좋지만 경제 살리는 게 우선"
"원도심 정책, 문화도 좋지만 경제 살리는 게 우선"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7.02.1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선화 의원, 관덕정 광장 복원사업에 따른 '차 없는 거리' 추진과정 상의 문제점 지적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 8일 삼도2동 주민센터에서 개최하려던 '관덕정 광장 복원사업' 설명회가 파행된 것을 두고, 이선화 의원이 재차 집행부를 향해 강한 질타를 가했다.

이선화 의원(바른정당)은 16일 개회된 제34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신청해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을 제대로 할 것을 주문했다.

   
▲ 이선화 제주도의원(바른정당). ⓒ뉴스제주

이 의원은 "당시 설명회가 개최될 때, 제 지역구임에도 불구하고 설명회 일정을 언론을 통해서야 알았다"며 "집행부가 사전에 지역구 의원과 논의하지 않은 점과 차 없는 거리가 될 경우 지역상권의 피해, 지역주민들의 불편, 주민의견 수렴 미흡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사업의 재검토를 요구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그런데도 집행부는 이를 무시하고 설명회를 계획대로 추진했고 결국 주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선 파행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원도심 활성화도 좋고 문화재생, 도시재생 다 좋은데 원도심 정책의 가장 중요한 건 낙후된 경제를 살려내는 일"이라며 "문화도 경제활성화를 담보하는 정책이어야 하고 도시재생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주민들로부터 마음을 얻기는커녕 생존권에 대한 위기의식을 불러오게 한다면 어떤 좋은 정책인들 소용이 없어 재검토돼야 할 것"이라며 "도시재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지역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는 없고 행정은 신뢰마저 잃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관덕정 광장 복원사업은 막연히 추진돼선 안 된다"며 "지역주민과 지역상권에 비전을 줄 수 있어야 하고 그럴려면 의견수렴은 반드시 거쳐야 한다. 게다가 이 과정이 형식적인 명분쌓기나 통과의례가 되선 더욱 안 될 것"이라고 주문했다.

또한 이 의원은 '차 없는 거리' 계획에 대해 대중교통체계개편과 맞물려야 하는 사안이라며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하려면 교통우회대책과 방문객들을 위한 대규모 공영주차장의 확보 등에 대한 분명한 대안제시도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다소 늦게 갈지라도 바르게 가는 도시재생사업이 돼야 할 것"이라며 "주민을 위한, 주민에 의한 정책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