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나비가 되어 할머니들에게...!"
"평화의 나비가 되어 할머니들에게...!"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7.03.0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평화나비 단체 청년들은 1일 제98주년 3.1절을 맞아 (위안부)할머니들을 위한 평화행진 행사를 벌였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 제주특별자치도청 정문에 집결한 뒤, 바오젠거리로 이동해 플래시몹을 펼쳐 보인 뒤 주제주총일본영사관이 있는 노형오거리로 건너가 '수요집회'를 이어갔다.

이후 평화행진 최종 목적지인 방일리공원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에 도착해 소녀상에게 털모자를 씌워주는 퍼포먼스를 벌이며 소녀상을 공공조형물로 지정해 줄 것을 제주도정에 촉구했다.

   
▲ 소녀상 복장을 한 학생이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평화의 소녀상'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뉴스제주
   
▲ 제주평화나비는 1일 제98주년 3.1절을 맞아 (위안부)할머니들을 위한 평화행진을 벌였다. ⓒ뉴스제주
   
▲ 평화행진 중인 제주평화나비 단체 청년들. ⓒ뉴스제주
   
▲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 도착한 제주평화나비 단체는 '평화의 소녀상'을 공공조형물로 지정해 줄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뉴스제주
   
▲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플래시몹을 벌이고 있는 제주평화나비 단체. ⓒ뉴스제주
   
▲ 방일리공원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두상 오른쪽 부분이 훼손돼 있다. ⓒ뉴스제주
   
▲ 이날 진행한 평화행진 종착지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소녀상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다. ⓒ뉴스제주
   
▲ 이날 진행한 평화행진 종착지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소녀상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다.ⓒ뉴스제주
   
▲ 평화의 소녀상에 털모자를 씌워주고 있다. ⓒ뉴스제주
   
▲ 평화의 소녀상. ⓒ뉴스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