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해바라기가 가득찬 마을은?
제주에 해바라기가 가득찬 마을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7.08.07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신도2리와 가시리에서 해바라기 경관 이용한 축제 개최돼

제주도내에 해바라기 경관을 이용한 농촌마을 축제가 2곳이 생겼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이필호)에 따르면 지난 5일 신도2리 마을 소공원과 가시리 조랑말체험공원 일대서 주민들이 직접 조성한 해바라기를 이용해 농촌마을 축제를 개최했다.

올해 처음 추진된 농촌마을 경관농업 자원화 사업은 지난 2월에 대정읍 신도2리와 표선면 가시리, 구좌읍 송당리 3개 마을을 시범사업 대상자로 선정했다.

   
▲ 수천 송이의 해바라기를 파종해 농촌지역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개발되고 있다. ⓒ뉴스제주

이번 축제는 농촌마을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해바라기를 식재하고, 마을 꽃길을 조성해 아름다운 관광장소로 활용하고자 한 행사다. 마을이 보유하고 있는 자연과 전통, 문화 자원을 연계한 농촌관광을 테마로 한다.

해바라기는 마을마다 1만㎡ 이상 빽빽하게 조성됐다.
수천 송이가 넘는 해바라기들이 일제히 하늘을 향해 고개를 들고 서 있는 경관은 모든 이들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신도2리는 마을 내 올레길 12코스에 농촌자원을 이용해 '꽃노을길 축제'를 열었다. 해바라기 꽃길 걷기 및 사진찍기 체험은 물론, 마을 농수산물 깜짝 경매가 이뤄졌다. 마을주민들과 관광객들이 한데 어울린 꽃노을길 가요제도 개최됐다.

가시리에선 목축문화를 활용한 축제로 진행됐다.

지역동아리 공연을 비롯, 해바라기를 이용한 공예품 만들기 등의 체험과 콘서트, 별바라기 캠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또한, 구좌읍 송당리에선 오는 9월 하순에 마을 목장부지를 활용해 아부오름 일대서 '메밀꽃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신근명 농촌자원담당은 "이번 마을축제를 계기로 마을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함께 향토음식 개발, 직거래 장터 운영 등 지역별 농촌의 색깔을 담은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나서 농외소득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