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역, 고수온·저염분수 피해 아직 없어
제주해역, 고수온·저염분수 피해 아직 없어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7.08.0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자강 저염분수 정상범위이나 수온이 평년보다 2.5℃ 가량 높아 '주의 요구'
   
▲ 8월 12일 예측되는 제주 주변해역 저염분수 분포 예상도. ⓒ뉴스제주

양자강 하구에서 흘러나온 다량의 저염분수로 인해 피해가 우려되는 제주해역은 아직까지 정상상태를 보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조사선 삼다호를 띄워 8월 7일 현재까지 예찰조사를 시행한 결과에 따르면, 표층 수온은 28.5℃에서 31.0℃ 사이로 평년보다 2℃에서 2.5℃ 가량 상승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염분은 28.5에서 31.0psu의 분포를 보여 제주 남동부 연안이 약간 낮은 염분분포를 보였으나 정상범주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예찰조사는 제주연안 및 남부연안에서 남방 50km 해역까지의 범위 중 10개의 지점을 정해 관측한 결과다.

현재까지 조사해역에서 저염분수는 관측되지 않았으나, 제주 주변해역이 29∼30℃ 이상의 고수온을 보이고 있어 육상양식장 및 해상 가두리 양식장에선 사육에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남부연안에서 남방 30km까지의 해역에선 수심 18∼20m사이에서 수온약층이 형성되고 있다. 15m 수심까지는 30℃의 고수온이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남부 해역에 위치해 있는 저염분수는 대부분 희석되면서 일본 쪽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관측됐으나, 제주자치도는 양자강 하구 주변에 위치한 저염분수 범위가 워낙 넓어 이동상황을 계속 주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간 제주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양희범)은 올해 7월 초순부터 양자강에서 평소보다 상당히 많은 초당 7만 톤 가량의 하수가 바다로 유입되면서 제주 서부해역을 중심으로 사전 예찰조사를 진행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