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절차 불투명한 제2공항, 도민 분열 방조"
정의당 "절차 불투명한 제2공항, 도민 분열 방조"
  • 박성우 기자
  • 승인 2017.10.1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국토교통부에 제주 제2공항 조기 건설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정의당 제주도당은 11일 "절차적 투명성을 확보하지 못한 제2공항 추진을 원점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그 어떤 국책사업도 절차적 정당성과 주민들의 이해를 구하지 못한다면 도민 분열과 상처가 생길 수 밖에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실제로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는 지난 10일 제주도청 앞에서 시위를 갖고 무기한 천막농성과 단식투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지역 주민들은 부실 용역에 대한 검증작업과 절차적 투명성 확보, 성실한 소통 등의 요구를 끊임없이 해왔다"며 "하지만 제주도는 이런 정당한 요구에 대한 명확한 입장 없이 제2공항 조기 건설 추진을 요청한 것은 더 이상 주민과 대화 할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오버투어, 공군기지 의혹, 환경파괴와 제2공항이 필요한지, 그리고 기존 공항을 활용 할 방안은 없는지 등 원점에서 검토할 이유는 충분하고도 넘친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금 성산은 일 년 중 가장 바쁜 농사철이다. 밭을 일궈도 부족한 시간에 도청 앞에서 단식농성을 해야 하는 심정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원희룡 도정은 지역 주민들 의견에 귀 기울이고,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