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美 언론 "SK 힐만 감독, 양키스 차기 사령탑 후보 중 한 명"
[야구]美 언론 "SK 힐만 감독, 양키스 차기 사령탑 후보 중 한 명"
  • 뉴스제주
  • 승인 2017.10.2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캐시먼 단장과 가까운 친구…양키스 마이너리그서 10년 재직"
양키즈 인터뷰 제안 받는다면 SK에 양해 구할 가능성 높아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외국인 사령탑인 트레이 힐만(54) 감독이 뉴욕 양키스의 새 감독 후보로 거론됐다.
 

더보기 Click

 미국 CBS 스포츠는 27일(한국시간) 양키스가 10년 동안 팀을 이끈 지라디 감독과 결별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차기 감독군을 소개했다.

 CBS 스포츠는 차기 사령탑 후보 20여 명을 꼽으면서 힐만 감독을 포함했다.

 이 매체는 "KBO리그 SK 와이번스를 지휘하고 있는 힐만 감독은 브라이언 캐시먼 양키스 단장의 아주 가까운 친구 중 하나"라며 "이들의 인연은 힐만 감독이 양키스 마이너리그 지도자로, 캐시먼 단장이 선수 육성부서 일원으로 일하던 199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빅리그 지도자 경험이 풍부하다는 것도 CBS 스포츠가 힐만 감독을 양키스 차기 사령탑 후보로 꼽은 이유다.

 힐만 감독은 2008~2010년 캔자스시티 로열스 감독을 지냈고, LA 다저스(2011~2013년)와 휴스턴 애스트로스(2015~2016년)에서 벤치 코치로 일했다.

 또 구단 프런트로 일하기도 했다.

 2014년 양키스로 복귀한 힐만 감독은 마이너리그 육성 코치로 일했다. 이 때에도 캐시먼 단장과 함께 일하는 시간이 많았다는 것이 CBS 스포츠의 설명이다.

 CBS 스포츠는 "힐만 감독이 메이저리그로 복귀하기를 바라고, SK가 용인한다면 힐만 감독은 유력한 후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는 지난해 10월 말 힐만 감독과 계약기간 2년, 총액 160만 달러(계약금 40만 달러·연봉 6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

 힐만 감독과 SK의 계약은 내년까지지만, 메이저리그(MLB) 명문 구단인 양키스로부터 차기 감독 인터뷰 제안을 받는다면 SK에 양해를 구하고 응할 가능성이 높다.

 SK 관계자는 "보도를 접한 후 미국에 머물고 있는 힐만 감독에 연락을 취했다. 힐만 감독이 구체적으로 제안을 받은 것은 없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편 양키스는 최근 10시즌 동안 팀을 이끈 지라디 감독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캐시먼 단장은 "지라디 감독이 10년간 열심히 일해주고, 우리 조직을 위해 헌신해준 것에 감사하다"며 "팀을 위해 여러가지 방안을 고민한 끝에 감독 자리에 변화를 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2008년 양키스 지휘봉을 잡은 지라디 감독은 10년간 양키스를 이끌며 통산 910승 710패를 거뒀다.

 양키스는 지라디 감독이 이끄는 10년간 6차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고, 세 차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맛봤다. 2009년에는 월드시리즈 정상을 정복했다.

 올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진출한 양키스는 미네소타 트윈스를 꺾고 디비전시리즈에 나섰고,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디비전시리즈에서는 2패 뒤 3연승을 달려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챔피언십시리즈에서 1, 2차전을 내준 양키스는 이후 3연승을 달리며 재차 역전극을 노렸지만, 6, 7차전을 연달아 지면서 월드시리즈에 나서지 못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