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성화 고교생 실습 중 중상...교육감 "깊은 유감"
특성화 고교생 실습 중 중상...교육감 "깊은 유감"
  • 박성우 기자
  • 승인 2017.11.1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특성화고 학생이 현장실습 중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13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유감을 표했다.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시 56분께 제주시 구좌읍의 생수공장에서 현장실습을 하던 A군(18)은 목이 기계에 끼면서 크게 다쳤다.

졸업반인 A군은 올해 말까지 실습을 한 후 해당 업체에 취업할 예정이었지만, 이 사고로 크게 다치게 됐다. 경찰은 업무상 과실치상 등의 혐의로 해당 업체를 조사중에 있다.

이와 관련해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주 현장 실습장에서 발생한 학생의 사고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실습 현장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이 같은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해야 하고, 학생 치료에도 지원과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특성화고 교사를 중심으로 산업재해와 노동기본권 연수를 강화해주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