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모두가 수용할 검증 이뤄지길"
"제2공항, 모두가 수용할 검증 이뤄지길"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7.11.15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황국 부의장, 제356회 정례회 개회사 통해 제주도정에 '유연한 협치' 주문

김황국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부의장은 15일 제주 제2공항의 사전 타당성 검증 용역에 대해 "도민 모두가 수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황국 부의장은 이날 오후 2시에 개회된 제356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2차 정례회 개회사를 통해 제2공항 반대 측과 제주도정이 합의한 사안에 대해 '유연한 협치'를 주문했다.

   
▲ 김황국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부의장이 15일 제356회 제2차 정례회 개회사를 읊고 있다. ⓒ뉴스제주

앞서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3일에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와 5가지 사안을 놓고 전격 합의했다. 반대 측에서 요구한 제2공항 입지 사전 타당성 용역에 대한 검증 요청을 제주도정이 받아 안았다.

이에 제주도정은 국토교통부에 사전 타당성 용역에 대한 검증을 요청키로 했다.

특히 제주도정은 검증 결과에서 중대한 하자가 발견될 시 제2공항에 대한 기본계획 용역을 중단하고, 만일 중대한 하자가 없다면 반대대책위가 수용키로 했다.

그동안 많은 의혹들이 제기된 가운데, 국토부에서 어떤 방식으로 이를 명쾌하게 풀어 나갈지가 최대 관심사다.

김 부의장은 "향후 갈등해결을 위한 제주도정의 유연한 협치가 기대된다"며 "이제 제2공항을 둘러싼 갈등 해결에 전기가 마련된 만큼 도민 모두가 수용할 수 있는 사전 타당성 용역 검증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정이 편성한 내년도 예산안에서 사상 처음으로 복지예산이 1조 원을 돌파한 것을 두고 기대와 걱정을 동시에 전했다.

김 부의장은 "복지예산이 증가했지만 대중교통과 버스준공영제 예산은 계속 늘어나게 될 전망이나 청년 일자리 예산은 미약한 실정"이라며 "부동산 거래 감소로 인해 2019년부터 세입증가세가 둔화될 조짐이어서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된 복지정책을 유지하는 데에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김 부의장은 이번 제356회 정례회를 두고 "예산의 누수나 낭비가 없는지 비난이 아닌 대안과 정책을 제시하고 열띤 공론의 장이 되어야 할 것"이라며 "제주의 현안해결과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함께 처리해 나가겠다는 진취적인 제안을 해달라"고 동료 의원들에게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