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北 평창 참가 위해 한국정부·북한 NOC와 긴밀 협조"
IOC "北 평창 참가 위해 한국정부·북한 NOC와 긴밀 협조"
  • 뉴스제주
  • 승인 2018.01.02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로잔(스위스)=AP/뉴시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바흐 IOC 위원장, 신년사 통해 "올림픽이 희망의 상징돼야"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환영의 뜻을 드러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2일(한국시간) 올림픽 관련 소식을 주로 다루는 '인사이드더게임스'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한국 정부,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 긴밀한 협조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춘천파크자이


 "이런 맥락에서 우리는 북한 지도부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발언을 열린 방식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김정은의 신년사가 처음이다. 김정은은 새해 첫날 조선중앙TV로 방송된 육성 신년사에서 "남조선에서 열리는 겨울철 올림픽 대회는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성과적 개최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러한 견지에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다.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직위와 우리 정부, IOC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독려하고 있던 상황에서 김정은의 발언으로 인해 북한의 참가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곧바로 "북한의 대회 참가 논의를 환영한다. 정부 및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해 만반의 대책을 갖추겠다"며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으로 이제 역대 최고, 최대의 겨울축제가 될 것"이라고 반겼다.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IOC는 자력으로 출전권 확보가 힘든 북한에 와일드카드를 주는 방안을 고려해왔다. 이를 위해 각 종목 국제연맹과 본격적인 논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평창올림픽의 해가 시작됐다. 몇 주 후면 눈과 얼음 위에서 펼쳐지는 동계올림픽의 마법이 처음으로 한국에서 펼쳐질 것"이라며 "평창올림픽은 현대적인 한국을 전 세계에 알리고, 열정을 전 세계로 연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는 한반도의 정치적인 긴장 상황에 대해 알고 있다. IOC는 이미 2015년부터 고심하고, 각국 정부, NOC와 긴밀하게 협조했다"며 "하지만 평창올림픽이 의심스러운 상황에 놓인 적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바흐 위원장은 "올림픽은 언제나 모든 정파를 넘어서야 한다. 올림픽은 희망과 평화의 상징이 돼야 한다"며 "이는 평창올림픽에서도 마찬가지일 것이며 우리는 계속 상황을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