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합격 윤채림양... 희망의 아이콘으로
서울대 합격 윤채림양... 희망의 아이콘으로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1.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일반전형에 합격한 표선고 윤채림 양. ⓒ뉴스제주

지난해 12월 21일, 제주 표선고등학교 개교 이래 처음으로 서울대학교 합격생을 배출해 내는 기적과 같은 일이 일어났다.

이러한 기적을 일구어 낸 주인공은 바로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인류학과에 일반전형으로 당당히 합격한 윤채림양(18)이다.

윤 양은 표선중학교에서 내신 18%에, 고입연합고사 성적 역시 제주시 인문계 학생보다도 좋지 않았다.

이런 윤 양이 마음먹고 공부를 하게 된 계기는 고등학교 수석 입학을 하면 주어지는 혜택인 필리핀 어학연수였다.

어릴 적부터 해외를 나가보고 싶다는 열망은 있었으나 가정환경과 주어진 여건의 제약이 많아 윤 양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공부밖에 없었다.

윤 양은 이때부터 공부에 두각을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표선고 수석 입학을 비롯해 3년 내내 우수한 성적을 거둬 학년 평균 내신 1.1등급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그러나 윤 양이 대단한 것은 우수한 성적 때문만은 아니었다. 바로 역경을 딛고 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온 그의 열정이다.

윤 양은 표선면 가시리 태생으로, 약초를 캐시는 부모님 슬하에서 자라며 가정 형편이 넉넉치 않아 사교육을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었다.

힘든 상황 속에서도 꾸준히 공부를 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윤 양은 "표선고 여러 선생님들의 열정과 교내외 다양한 활동을 통한 자기주도성 신장, 제주 해안경비단 의무경찰의 1년간의 교육 봉사 등 다양한 이들의 도움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회고했다.

윤 양은 일반전형으로 서울대학교를 지원한 만큼 면접 준비에 소홀함이 없게 하기 위해 김은성 담임교사와 인문학 서적 탐독을 비롯해 신문을 통해 특정 사안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다양하게 정립하고, 교내 대입면접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자신의 의견을 일목요연하게 말할 수 있는 면접 능력을 신장시키기 위해서다. 윤 양은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학비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이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자신에게 도움을 주셨던 많은 분들께 고마움을 전했다.

윤 양은 "표선고와 같은 농어촌 학교에 대한 인식이 개선됐으면 좋겠다"는 바람과 함께 "국제 평화를 위해 힘쓰는 글로벌 인재가 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