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교육감, 연일 계속되는 의혹에 골머리
이석문 교육감, 연일 계속되는 의혹에 골머리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1.18 11: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이어 직원과 업체 간 유착관계 의혹까지
   
▲제주도교육청 이종필 감사관. ⓒ뉴스제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이어 정보화 기기 보급 입찰 의혹까지 더해지며 연일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도교육청이 업무 담당자와 업체 간 유착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월 18일 오전 11시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내부 감사 중인 정보화 기기 보급 입찰 문제에 대해 수사기관에 수사를 요청키로 했다고 밝혔다. 

총 9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 정보화 기기 보급 사업은 크롬북 180대를 3개 학교에 보급하는 사업이다. 

문제는 당시 경쟁 입찰에 참여했던 5개 업체 중 1순위 업체가 제주도교육청의 권유에 따라 입찰을 취소하면서 '부정당 업체'로 낙인 찍혔고, 이로 인해 해당 업체는 2개월 동안 공공기관 공개입찰 참여는 고사하고 2년 간 공개입찰에서 감점을 받는 패널티가 부과됐다.

때문에 업무 담당자와 업체 간 유착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감사관실은 "의혹이 제기된 업무 담당자와 입찰에 참여한 업체와의 유착관계는 수사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도교육청 감사관실은 정보화 기기 구매 설치 입찰건과 관련, 1순위 업체가 부정당업자 제재 처분을 받은 사안에 대해 지난해 12월부터 감사를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도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 1월 15일 주간기획조정회의를 통해 "청렴도에 매우 걱정스런 영향을 미칠 사안이라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통감하고 있다.

당시 이 교육감은 "오해와 의혹들이 쌓이면 제주교육 전체 정책, 행정의 불신이 커질 수 밖에 없다"며 "한치의 의혹이 없도록 법과 원칙에 따라 감사를 철저히 하기 바란다"고 지시한 바 있다.

이종필 감사관은 "감사 과정에서 업무 당사자들과 업체의 주장이 상반되고, 업체와의 유착관계에 대해서도 사실 확인이 어렵다"며 "이를 명확히 규명하기 위해 조만간 수사기관에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감사관은 "청렴도 회복을 위해 모든 직원들이 노력하는 과정에서 불미스런 일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한치 의혹이 없이 이번 사안의 사실 관계가 명확히 규명되길 바라며 제주교육의 청렴도, 신뢰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보화 기기 보급 입찰 의혹과 더불어 해소되어야 할 의혹이 또 있다. 바로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다. 

이석문 교육감은 취임 이후 처형이 대표로 있는 특정 호텔에서 유독 외부행사를 많이 진행했다. 친인척에게 일감을 몰아주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 교육감은 압박 끝에 이 사안에 대해 제주도감사위원회에 감사를 의뢰했다.

연일 계속되는 잡음에 공무원노조는 "이석문 교육감은 문재인 정부의 청산대상인 '적폐'에 해당한다"며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의혹은 그 자체 만으로도 제주교육의 심각한 위기"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도민 2018-01-18 16:12:04
교육감이 가까운 친인척에 일감을 몰라주는 것은 적폐가 맞습니다.
재선에만 열올리시지 말고 초등학교 통학버스에도 재선을 준비하듯이 적극적으로 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