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메초 전교생 꼬마시인, 네 번째 동시집 ‘달리는 축구공’ 발간
물메초 전교생 꼬마시인, 네 번째 동시집 ‘달리는 축구공’ 발간
  • 뉴스제주
  • 승인 2018.01.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제주

애월읍 수산리에 위치한 물메초등학교(교장 장승심)는 전교생 107명과 13명의 선생님들이 네 번째 시집 ‘달리는 축구공’을 펴냈다.

 물메초등학교의 장승심 교장은 부임 후 학교특색사업으로 꼬마시인인 아이들의 맑고 순수한 동심을 담는 글쓰기 교육을 실시하여 2015년 ‘나무야, 나무야, 곰솔나무야’, 2016년 ‘하늘 아래 구십개의 풍선’, 2017년 ‘연필 미용사’에 이어 올해 네 번째 시집인 ‘달리는 축구공’을 펴냈다.

물메초 아이들은 즐겁고 새로운 일이 있을 때마다 자신의 마음 속 이야기를 동시로 담곤 한다.   

 이번 시집에는 그 동안 지은 시 중에 전교생이 한 편 씩 골라내어 동시집에 실었다. 이 시들은 어린이가 자신의 감정, 경험, 느낌을 그대로 담았기 때문에 어린이의 눈으로 바라본 일상생활 장면과 순수한 동심을 읽을 수 있으며, 네 번째 시집인 만큼 조금씩 성장해가는 아이들의 생각과 글 솜씨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자신들의 시와 이름, 작품이 실린 시집을 받은 어린이들은 “내 이름이 실린 책이 있어 신기하고 뿌듯해요.”, “많은 사람들에게 내가 지은 시를 알릴 수 있어 기뻐요!”라며 행복한 웃음을 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