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가축분뇨 무단배출 근절 총력 나서
제주시, 가축분뇨 무단배출 근절 총력 나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2.0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기별 1회 의심농가 선정해 자치경찰단과 합동단속 실시
드론 이용해 불법액비 살포행위 감시하고 토양오염도 조사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오염감시 기술 개발도 박차
B농장 퇴비사앞 공터에 돼지사체를 무단매립하면서 폐사축에 가축분뇨까지 뿌려 분뇨슬러지가 발견됐다. 흙들도 검정색 분뇨슬러지 층으로 변해있는 모습.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
한림읍 내 양돈농가 공터에 돼지사체를 무단매립하면서 폐사축에 가축분뇨까지 뿌려 분뇨슬러지가 발견됐다. 흙들도 검정색 분뇨슬러지 층으로 변해있는 모습.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

제주시는 가축분뇨 무단배출을 근절시키기 위한 총력전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한림읍 소재 상명석산에서의 가축분뇨 무단배출과 같은 사례를 방지하고자 일반적인 지도점검 방식을 탈피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고 전했다.

우선 제주시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오염감시 기술 개발에 나선다.

개발되는 기술은 '땅속 환경 오염감시기술 및 오염경보시스템'과 '오염정화 고도화 기술'이며, 제주시는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 수집을 위해 한림읍 지역 내 모든 양돈장에 대해 '양돈장 주변 숨골 분포실태 조사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하에서 음성적으로 이뤄지는 가축분뇨 무단배출 행위에 대한 과학적 감시기능을 확보하고, 토양 및 지하수 오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방침이다.

제주시는 관내 양돈농가에 대해선 가축이력 및 가축분뇨시스템을 활용해 가축분뇨 예상 발생량에 비해 실제 처리량이 다른 농가들을 불법배출 의심농가로 선정해 단속을 벌인다.

이를 위해 자치경찰단과 단속체계를 구축해 분기마다 1회 이상의 정밀조사를 실시한다. 현재 불법배출이 의심되는 42개 농가에 대해선 2월 중에 조사를 마무리하고, 기획단속을 통해 단계별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관내 재활용신고업자를 대상으로 드론을 이용해 불법적인 액비살포 행위를 감시한다. 실제 토양오염 검사도 병행해 액비과다 살포 행위를 적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제주시는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되는 80개소의 양돈장에 대해 6개월 이내에 악취방지계획과 악취배출시설 설치 신고를 받고, 1년 이내에 실제 시설이 설치되도록 관리 감독한다.

아울러, 시는 한돈협회(양돈농가 대표)와 가축분뇨 재활용업체 등과 간담회를 통해 분뇨의 적정처리를 유도해 나가고 올해도 마을별 축산환경감시원(20명)을 채용해 운영한다.

이 외에도 제주시는 분뇨배출 의심농가에 대해선 중장비를 동원해 끝까지 추적 조사에 나서 양돈장 영업허가를 취소하는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