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서, 설 연휴기간 앞두고 노선 예약율 88%
진에서, 설 연휴기간 앞두고 노선 예약율 88%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2.0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선 85%, 국내선 91%로 집계... 김포-제주 노선은 93%가 예약돼
진에어 항공기.

진에어는 설 연휴기간 모든 노선에 대한 예약률이 88%에 달했다고 밝혔다.

설 연휴기간 진에어의 국제선 평균 예약률은 85%며, 국내선 평균 예약률 91%로 집계됐다. 

국제선의 경우 지역별 평균 예약률은 대양주가 93%, 동남아 90%, 일본 88%, 중국 80%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추석 황금연휴기간에 비해 짧은 이번 설 연휴는 가까운 일본과 가족 휴양지를 중심으로 높은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겨울철 인기 여행지인 삿포로가 95%, 후쿠오카가 93%를 넘었으며, 괌·하와이 93%, 코타키나발루 92%의 예약률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해 많은 여행객들의 선택을 받은 대만과 다낭이 각각 91%, 90%를 기록해 여전한 인기를 보였다.

특히 지난 1월에 신규 취항한 조호르바루 노선의 경우, 13일 출발해 17일에 돌아오는 일정의 예약률이 95%에 달해 취항한 지 한달 가량 됐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인기를 나타냈다.

국내선은 김포-제주 노선이 93%를 넘었다. 광주~제주, 청주~제주, 부산~제주 노선도 90%에 가까운 높은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비엔티안이나 나리타(도쿄), 홍콩 등의 노선에선 상대적인 좌석 여유가 있다. 이에 진에어는 "설 연휴 해외여행을 고려한다면 여유 노선도 선택해 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