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실 시장, 부서 1/2 이상 폭설 현장지원 주문
고경실 시장, 부서 1/2 이상 폭설 현장지원 주문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2.0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경실 제주시장.
고경실 제주시장.

고경실 제주시장은 8일 예고되지 않았던 폭설에 따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부서에서의 절반 이상 인력을 현장 해결에 투입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오전 8시 제주 전역에 내려진 대설주의보로 도로 기능이 마비되면서 출근길 비상에 걸렸다. 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게 되자, 고경실 시장은 시 본청 직원들도 현장에서 민생을 돕는데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모든 부서에서 민원 및 현안업무를 제외하고 1/2이상이 현장 지원에 나섰다.

이와 함께 비닐하우스와 복지시설, 주거취약가구, 환경시설 등 폭설로 인해 피해가 우려되는 사항에 대해 소관별로 현장을 점검해 긴급 지원할 수 있도록 할 것도 당부했다.

또한 고 시장은 "읍면동 지원과 주민자율방재단이 새벽부터 제설작업을 하느라 몸무게가 2∼3kg 이상 빠질 정도로 애쓰고 있다"면서 "현장에 나가면 그 분들의 노고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현장을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