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날씨, 모레까지 바람 강해 체감온도 뚝
제주날씨, 모레까지 바람 강해 체감온도 뚝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2.11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산간엔 다시 대설주의보 발효, 5∼20cm 적설 예고

제주 남부를 제외한 전 지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추운 기운을 몰고 온 바람은 오는 13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영하 1℃에서 영상권 사이를 오가고 있는 11일 기온은 강한 바람으로 인해 체감온도가 매우 낮게 느껴지겠다.

특히 이 바람이 오는 13일 아침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돼 건강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11일과 12일은 찬 대륙성 고기압에 의해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지역에 따라 눈이 산발적으로 내리고 있다.

특히 제주산간엔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이날 5∼20cm가량의 눈이 내릴 것으로 관측됐다. 산간을 제외한 지역에서도 곳에 따라 1∼5cm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와 함께 12일 밤까지 5mm 내외의 강수량도 예고돼 있으며, 산간엔 조금 더 많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13일까지 중산간 이상 지역엔 많은 눈이 쌓일 전망이어서 결빙된 도로 구간을 지날 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현재 1100도로와 5.16도로는 모든 차량이 진입할 수 없는 상태다.

13일은 제주도 남서쪽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새벽까지 가끔 눈이 내리다가 차차 갤 것으로 관측됐다.

해상헤도 풍랑주의보가 발효됐었으나 11일 오전 7시를 기해 제주 동쪽과 남쪽 앞바다의 풍랑주의보는 해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