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최저임금 부담 문제, 대책 세우고 있나"
원 지사 "최저임금 부담 문제, 대책 세우고 있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2.1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 제주지역 매우 부진 '질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2일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대책을 하루빨리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제 곧 설 명절인데 체불임금이나 장바구니 물가, 고향에 못 가는 외로운 이웃들에 대해 집중 점검하고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 인상된 최저임금에 따른 부작용에 대한 대책마련 주문도 서둘러 줄 것을 당부했다.

원 지사는 "지난해 12월에 비자발적인 퇴직, 즉 해고가 역사상 최고 수치를 기록했는데, 제주에선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이 전국적으로 매우 부진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최저임금을 지급해야 되는 기업주들에게 일자리 안정자금이 월급을 일단 지급하고 나서 신청하도록 돼 있다보니 결국 그게 최저임금을 당장 지급하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해 업주들도 신청을 못하는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원 지사는 "그러다보니 여러 편법적인 임금이나 근로 여건 등 공개되지 않은 많은 문제와 애로점이 있다"며 "관련 부서들에서 임금체불이나 해고, 최저임금 관련해 실제 진행되는 사항들에 대해 실제 실태를 취합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원 지사는 "지방차원에서 할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선 특단의 대책을 세우고,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협의를 해 나가야 할 부분에 대해서도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원 지사는 오는 13일에 도내 경제단체와 관련 기관들, 대표적인 당사자들을 모아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라고 주문해 둔 상태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각 실국장들에게 "설 연휴에 어려운 이웃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 활발한 소통과 의견수렴을 하면서 도정에 적절한 정보들이 제공될 수 있도록 솔선수범 해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