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노동이 존중받는 새로운 노동정책 펼치겠다"
문대림 "노동이 존중받는 새로운 노동정책 펼치겠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3.06 17: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 공공연맹과의 정책간담회에 참석한 문대림 예비후보.
한국노총 공공연맹과의 정책간담회에 참석한 문대림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의 문대림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6일 한국노총 공공연맹과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문대림 예비후보는 이날 "제주지역 노동현장은 전국 어느 곳보다도 열악한 근무여건에 노출돼 있다"며 "정규직·비정규직간 차별 없는 노동이 존중받는 신(新)노동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전했다.

문 예비후보는 "같은 동료로서 공무원들이 해야 할 험한 일을 도맡아 해야 하는 게 공무직인데 원희룡 도정에선 공무직과 공무원의 차별이 너무 심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 예비후보는 "신분상 공무원이 아니기 때문인데, 만약 전국적으로 확산이 안 된다면 우선 제주도만이라도 공무직 직제화를 시행하겠다"고 공언했다.

또한 문 예비후보는 "낙후되고, 열악한 복지정책으로 공공의료 신규 간호사가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며 "심지어 재단의 답합으로 간호노동자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도 문제점을 짚었다.

문 예비후보는 "앞으로 재단 책임자 임명을 도민과 노동자가 함께 뽑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도 밝혔다.

한편, 한국노총 공공연맹은 전국공무직노조 외 16개 단체로 구성돼 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달 23일 한국노총 공공연맹 대의원 총회 의결사항인 '공공연맹 정치세력화'가 통과됨에 따라 열렸다.

이날 공공연맹 간담회 참석자들은 지난 해 7월 집중호우 피해로 응급복구 중 사망한 충북 도로관리사업소 공무직(무기계약) 근로자인 故 박종철 씨가 순직 인정 예우를 받을 수 있도록 한 '공무원 순직처리 법제화' 시행에 당시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으로 재직 중이던 문 예비후보의 공을 컸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노형동 보안관 2018-03-07 11:13:17
제주도를 이용 할여는 사람보다
제주도 를 위해
제주 도민을 위해
문대림의 가장 잘 맞는거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