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남 예비후보 “제주도립대학 설립하자” 주장
강철남 예비후보 “제주도립대학 설립하자” 주장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03.13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철남 도의원 예비후보.
강철남 도의원 예비후보.

제주시 연동 을(제11선거구) 지역구에 도의원 출마를 공식 선언한 강철남 예비후보는 13일 제주도의 옛 탐라대 부지를 '제주특별자치도립대학'으로 설립하자는 주장을 폈다.

옛 탐라대 부지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 2016년 6월에 418억 원에 매입했으나 3년째 활용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 반면 서귀포 시민들과 옛 탐라대를 설립하는데 기여한 하원동 주민들은 본래의 대학부지 용도에 부합하는 대학이 유치되길 원하고 있다.

이에 강철남 예비후보는 “서귀포시민들의 열정이 담겨 있는 대학부지인 만큼 도립대학을 설립해야 한다. 특히 지역 특성화 대학으로 제주의 특화된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시민들의 평생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는 지역의 교육발전, 지역특성에 맞는 인재양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강 예비후보는 “제주엔 충분한 자원과 인재들이 준비돼 있으며 도민들의 평생교육에 대한 열망이 높은 만큼 제주도가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 예비후보는 "예로부터 귤나무를 대학나무라고 할 정도로 교육에 대한 욕구가 강하고 지역의 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인 과제가 있는 만큼 도립대학은 이 시점에 가장 필요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 예비후보는 평생교육을 중심으로 지역의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할 것이 좋다고 했다. 특히 관광, 농업, 환경, 제주역사 및 전통문화 등 지역에 특화된 학과를 중심으로 구성하는 것을 제안했다. 

강 예비후보는 "도의원이 된다면 관련한 정책을 제안하고 구체적인 운영 등의 방법을 제시하겠다”며 지역 내에서의 인재양성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