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영 "제주MBC 최재혁 사장, 자진사퇴" 촉구
고은영 "제주MBC 최재혁 사장, 자진사퇴" 촉구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3.1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의 고은영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3일 논평을 내고 제주MBC 최재혁 사장에게 자진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전국언론노조 제주MBC 지부가 제작거부를 이어가겠다고 밝힌 가운데, 제주MBC 주주총회가 최재혁 사장에 대한 해임안을 부결시키면서 노조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에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 제주본부(이하 제주MBC노조)는 지난 12일 오전 제주MBC 마당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최 사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출근 투쟁에 돌입했다.

또한 대주주인 서울MBC와 2대 주주의 대응에 따라 제작거부 확대와 파업 등 투쟁 수위를 높여갈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이에 대해 고은영 예비후보는 "지난 2012년 파업이 끝나자 최재혁 사장이 아나운서들을 경인지사, 사회공헌실, 미래전략실 등으로 부당 전보시켰다"며 "과거 김재철 세력의 하수인 역할을 충실히 해왔다면 제주MBC 낙하산 사장 자리를 놓고 떠나라"고 요구했다.

또한 고 예비후보는 "이번 부결 사태는 2대 주주의 반대 때문"이라며 "즉각 주주총회를 속개해 최재혁과 백종문, 최기화를 해임하고 공영방송 주주로서 최소한의 사회적 책무만이라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고 예비후보는 "권력과 자본에 대한 감시와 비판을 포기한 채 도민의 눈과 귀를 가로막고 언론을 장악한 공영언론 경영진과 보도책임자들은 가장 먼저 청산돼야할 적폐세력"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고 예비후보는 "전국 16개 지역 MBC 중 유일하게 잔존하고 있는 제주 MBC 적폐 이사들은 그동안 지역언론의 가치를 훼손하고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분명하게 사과하고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고 예비후보는 "도민을 기만하고 언론윤리를 훼손시킨 제주 MBC 최재혁 사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자진사퇴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전했다.

이에 제주녹색당에선 제주MBC 지부의 성명에 적극 동감한다며, 제주 MBC의 정상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