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방훈 예비후보 "주민우선고용제 부활" 약속
김방훈 예비후보 "주민우선고용제 부활" 약속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3.13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의 김방훈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3일 일자리 및 경제분야 정책으로 '주민우선고용제의 완벽 부활'을 내걸었다.

김방훈 예비후보는 "제주에선 그동안 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해 투자유치 인센티브와 세제감면, 투자진흥지구 지정 등 제도를 운영해 왔다"며 "고용인원의 80%를 인근지역 주민을 고용해야 하는 주민우선고용제도가 1991년부터 유지돼 왔지만 지난 2008년에 폐지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예비후보는 "허나 지역주민의 일자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내용은 없었다"며 "제주특별법 5단계 제도개선 때 일부 개선됐지만 권고적 조항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예비후보는 "개발사업 추진 시 지역주민 우선 고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김 예비후보는 투자진흥지구 등 지역개발사업이나 외국인투자유치사업에 주민우선고용제도를 의무사항으로 부활시키겠다는 공약을 밝혔다.

이를 실현시키기 위해선 제주특별법 내에 조항을 신설하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도지사가 되면 내년에 이와 관련된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공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