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달호 ICC Jeju 내정자, 사퇴... 재공모
정달호 ICC Jeju 내정자, 사퇴... 재공모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3.14 13: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중에 재공모, 손정미 대표이사 임기는 3월로 끝... 당분간 공백 이어질 듯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의 차기 대표이사로 내정된 정달호(70) 최종후보자가 14일 사퇴했다.

정달호 내정자는 "급작스런 건강 상의 이유로 요양이 필요해 대표이사 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됐다"고 사퇴 사유를 전했다.

이에 따라 ICC Jeju는 사장 후보자를 재공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손정미 대표이사의 임기는 올해 3월까지여서 재공모를 하게 되면 당분간 ICC Jeju의 수장 자리는 비게 된다.

그동안 ICC Jeju에서는 대표이사 사장 공개모집을 지난 1월부터 진행해 임원추천위원회에서 대표이사 사장 후보자 2인을 선정했다. 지난 3월 9일에 이사회를 개최해 주주총회에 추천할 최종 후보자 1인을 선정한 바 있다.

최종 1인이 정달호 전 주이집트대사관이었다.

이에 ICC Jeju는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 인사청문 요청을 했으며, 제주도의회는 오는 19일에 인사청문을 실시한다고까지 밝혀 둔 상황이었다.

허나 갑작스레 정달호 최종후보자가 사퇴를 표명함에 따라 ICC Jeju는 이달 안으로 재공모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 2018-03-15 08:23:42
외무출신이 할수있나했는데 결국은!
한쪽에서는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는데 어려움있어 사퇴했다는이야기도 있고 한쪽에서 몇개월안되는자리가 될수도있어서 갔다고 하는사람도있고한데 중요한것은 도정인사시스템에 예전에도 그랬지만 지금은 더욱더 문제가 있다라는 점이다.마지막으로 제주도민에한사람으로서 사퇴한분이 다음행보를 지속적으로 지켜볼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