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날씨, 한라산에 대설경보 비는 22일까지
제주날씨, 한라산에 대설경보 비는 22일까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3.2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는 지난 20일부터 전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전 9시를 기해 산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20일 밤부터 산간 지역에 내린 눈은 21일 오전 9시까지 어리목에 26cm가량의 눈이 쌓였다. 아라동에도 8.9cm의 적설량이 기록돼 중산간 지역 이상 도로에 결빙된 구간이 있어 운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산간 지역에 내리는 눈은 22일 새벽까지 3∼8cm가량 더 내릴 것으로 관측됐다.

산간 이 외 제주 전역엔 강한 바람과 함께 비도 계속 내리고 있다. 22일 새벽까지 5∼20mm가량의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21일은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오겠으며, 22일은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 새벽까지 비가 내린 후 차차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21일 오늘은 꽃샘추위나 다름없는 기온을 보이고 있다. 아침 기온이 4℃, 낮 최고기온도 6℃에 그쳐 상당히 추운 기운이 느껴지고 있다.

추운 기운은 22일까지 차가운 공기가 계속 유입되면서 이어지겠으며, 바람도 여전히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더욱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 전역 해상에도 전날 발효된 풍랑주의보가 계속 발효 중에 있다. 북동풍이 지속적으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매우 높게 일고 있다.

해상의 물결은 22일까지 매우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에게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궂은 날씨는 23일 들어서야 맑은 날씨로 돌아서겠다.

현재 제주도 산지엔 대설주의보가, 제주 전역에 강풍주의보, 서부 앞 바다를 제외한 제주 전 해상에 풍랑경보가 발효돼 있다. 서부 앞 바다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