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문대림 이기면 원 지사에 헌납하는 꼴"
박희수 "문대림 이기면 원 지사에 헌납하는 꼴"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3.29 11: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예비후보 측에 재차 사퇴 촉구
29일 성명서 통해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차원서 검증 이뤄져야 '주장'
더불어민주당의 박희수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27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도지사 출마 기자회견을 가졌다.
박희수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박희수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는 29일 성명서를 통해 문대림 예비후보에게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문 예비후보의 최근 행보를 보면 경선 후보가 갖춰야 할 최소한의 덕목 요건을 상실했다"며 "이에 마지막 선택지는 슬기롭게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는 것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예비후보는 "이를 거부하고 진흙탕 행보를 계속해 버티겠다는 건 적폐청산을 갈망하는 제주도민들의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시대착오적인 구태행위"라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도덕성이 전제되지 않은 정책과 미래비전으론 도민의 마음을 움직일 수 없다"며 "도덕성이야말로 도민의 삶과 미래가 직결되기에 이에 대한 치열한 검증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박 예비후보는 "유리의성 의혹에 대해 '단순착오'였다는 석연치 않은 해명만 있었을 뿐, 도민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며 "사법적 대응으로 나서는 행보는 도민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박 예비후보는 "사법적 판단을 떠나 유리의성 주식과 송악산 땅 거래를 통해 거액을 벌어들인 건 명백한 사실"이라며 "지위를 활용한 위법성이 의심되는 여러 정황이 있어 도덕성을 잃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예비후보는 "이렇게 도덕성 흠결로 얼룩진 문 예비후보의 경선 참여 자체가 불행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고, 만일 문 예비후보가 최종 후보자가 된다면 원 지사에게 재선을 헌납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독설을 날렸다.

박 예비후보는 "설령 그가 제주지사에 당선된다 하더라도 도덕성 흠결로 인해 어떤 일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박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공천위원회에 문 예비후보에 대한 검증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촉박한 경선 일정이지만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중앙당에서 의견을 밝혀달라"며 문 예비후보 측에게 재차 "대의를 위해, 적폐청산을 완수하기 위해, 도민을 위해" 등의 이유를 달며 '아름다운 선택'을 결행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이해불가 2018-04-04 07:04:43 IP 59.8.12.2
컷으프됬으니 이제그만 답답한소리 그만하세요.
더불어민주당을 살리는길이 정말로 무엇인가를 잘생각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