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홍준표 대표 '4.3사건은 좌익 폭동' 발언 사과해야"
민주당 "홍준표 대표 '4.3사건은 좌익 폭동' 발언 사과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4.04 10: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제주4.3 사건을 ‘좌익 폭동’으로 규정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향해 사과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3일 제주4.3 제70주년 추념식에 참가하기 전, SNS를 통해 제주 4.3을 ‘좌익 폭동’으로 규정하며 논란을 키웠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70년 전의 아픔을 이제야 위로받기 시작한 4.3 유족들과 제주도민들의 가슴에 못을 박는 망발"이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제주도당은 "홍준표 대표는 제주4.3을 정치적으로, 이념적으로 이용할 생각을 버리고, 제주4.3 유족들과 제주도민들에게 머리숙여 사과해야 한다"며 "또한 홍준표 대표는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4.3특별법 개정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도당은 "어제 ‘슬픔에서 기억으로, 기억에서 내일로’라는 주제로 열린 4.3추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떨어지는 동백꽃을 기억하며 4.3의 완전한 해결을 통해 제주의 봄이 다시 찾아오고 있음을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문재인 정부와 중앙당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며, 다시는 제주4.3이 지켜온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결코 훼손 되어서는 안 될 것임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이하 민노총제주) 역시 성명을 통해 "4.3 민중항쟁을 좌익폭동으로 주장하는 자유한국당은 당장 해체하라"며 으름장을 놨다.

민노총제주는 "자유한국당의 4.3 민중항쟁 흠집 내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또한 4.3 색깔론을 펼쳤다. 4.3 추념일에 행해진 자유한국당의 패륜적 발언들은 현재 전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4.3 관련 입장은 역사에 대한 무지이자, 국가 공식 입장과도 배치된다. 학살의 주체는 당시 계엄령을 선포하고 강경작전을 펼친 이승만 정권과 이를 보장하며 강경정책을 지지·지시한 미 군정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역사적 사실이 명백함에도 자유한국당은 색깔론으로 4.3민중항쟁에 대해 역사 왜곡-폄하행위를 하며, 4.3 희생자·유족에 또다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기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이러한 작태는 ‘역사 적폐 쓰레기당’ 임을 자처할 뿐"이라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대국 2018-04-04 11:15:45
제주4.3사건을 제대로 알고 얘기하면 홍대표 발언은 잘못된게 아닌데 왜들 그러는지. 또한 4.3사건을 제대로 알려면 경찰서 12곳을 습격한 남로당 당원들에 대해서도 알고 판단하면 되리라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