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365일 공문 줄이겠다"
김광수 "365일 공문 줄이겠다"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04.0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교육의원이 제주도교육감 후보로 단일 추대됐다.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는 9일 "공문 없는 달을 폐지하고 365일 공문을 줄일 수 있는 시스템 개발에 투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김광수 예비후보는 "3월을 공문 없는 달로 지정하고 시스템을 그대로 둬 오히려 2월과 4월의 업무를 부담시키는 것은 보여주기식 행정의 전형"이라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김 예비후보는 “공문을 줄이는 노력은 기본적으로 학교의 시스템이 자율적으로 운영 될 수 있게 존중하고  학교 현장과 소통하려 노력하는 자세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예비후보는 “365일 공문이 줄어드는 현장을 위해 교육청 업무 관계자의 전산 능력 및 자체 해결을 위한 역량을 키울 수 있게 교육과 연수 등을 지원할 것”이며 “결제 시스템의 상명하달식 인식을 쌍방향 소통의 시스템이 될 수 있도록 현재의 결제 시스템 전반을 재정비 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김 예비후보는 “현재의 전산 프로그램이 학교의 자율을 존중하고 쌍방향 소통이라는 방향에 부합하는지 검토하고 필요하다면 인공지능 기능을 도입한 전산 시스템을 위탁 개발해 적용하는 등 어느 한쪽의 업무를 부담시키면서 형식적으로 보여줄 것이 아니라 공문 자체가 가지고 있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3일 도교육청 자유게시판에 게시된 내용에 따르면 ‘3월 공문 없는 달을 만들기 위해 2월말과 4월초에 각 학교 교장-교감-문서접수 담당자가 확인해야만 하는 공문 수가 무려 172건에 달한다"며  “공문 없는 달이 가져다 줄 현장의 고충은 오랜 세월 교육자로 지내면서 충분히 예상 가능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예비후보는 “교육자라면 누구나 1년 중 기간을 정해 공문을 없앴다고 해서 학사 일정이나 행정상 필요한 일들이 없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정치적인 교육정책의 한계이자 실수다”라고 덧붙였다.

김 예비후보는 “전국적으로 이런 보여주기식 ‘공문 없는 날‘들이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는데 역시 근본적인 접근에는 못 미치는 다분히 정치적인 행정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예비후보는 "제주에서부터 실효성 있는 미래지향적 교육결제 시스템을 전국에 보급하게 될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