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당원 명부 유출 의혹은 어불성설"
문대림 "당원 명부 유출 의혹은 어불성설"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4.12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김우남 예비후보 측이 제기한 '당원 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해 '어불성설'이라며 반박했다. 

문대림 예비후보는 12일 성명을 내고 "당원명부 관리주체는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시도당인 만큼 당원명부 유출은 우리로선 알 수 없는 일이고 우리 캠프와도 전혀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김우남 예비후보는 같은 날 오후 2시 자신의 선거캠프(제주시 중앙로)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대림 예비후보 측이 민주당 당원 명부를 입수한 후 이를 근거로 선거운동을 벌였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김우남 예비후보는 "문대림 후보 측은 지난 10일 전후로 예비 공보물을 각 가정에 발송했다. 그런데 발송된 공보물은 모두 민주당 제주도당 당원이었다"며 "또한 문 후보 측은 당원들만을 발송 대상으로 적확하게 선정해 발송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예비후보는 "문 후보는 당원 명부의 입수 경위와 이를 근거로 한 선거운동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그에 따른 정치적 책임도 져야 한다"며 중앙당 선관위에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대림 예비후보는 곧바로 반박 성명을 내고 "김 후보의 주장은 억측"이라고 일축했다. 문 후보는 "선거법 제60조 3항에 따르면 선거구 안에 있는 세대수의 100분의 10에 해당하는 수 이내에서 예비후보자 홍보물을 발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리 캠프에서 보낸 홍보물은 지난 총선과 대선, 이번 도지사 선거를 위해 지지자들을 모집한 일반유권자와 당원 등 데이터를 근거로 해서 발송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문 후보는 "이번 도지사 당원선거인단 당원 수는 1만 8000명 정도로 잠정 추산되는데, 우리가 보낸 홍보물 2만 7000부와 겹칠 수 있다"며 "그런데 이를 갖고 당원명부 유출이라고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 후보는 "한장 짜리로 제시한 당원명부 자료는 컴퓨터에서 ‘스크린 샷’ 한 것으로 보이며, 그것이 당원명부의 유출의 증거물이 된다니 어이가 없다"며 "분명한 팩트도 제시 못하면서 경선 마지막 날까지 의혹제기식 마타도어로 일관하고 있다. 제발 네거티브를 그만 두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