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차리고 살아" 여동생에 흉기 휘두른 언니 '집유'
"정신 차리고 살아" 여동생에 흉기 휘두른 언니 '집유'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4.1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 차리고 살아라"라는 여동생의 말을 듣고 격분해 여동생을 흉기로 살해하려한 언니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제갈창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언니 이모(29)씨에 대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이 씨는 지난해 9월 10일 자정쯤, 자택에서 여동생과 함께 술을 마시다 여동생으로부터 "정신 차리고 살아라"라는 말을 듣고 격분해 주방에 있던 흉기로 여동생을 2회 찔러 살해하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씨의 범행으로 여동생은 약 4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상해를 입었으나 현재 완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범행의 도구 및 방법 등에 비춰 볼 때 그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피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상을 보이고 있었고, 순간적으로 감정을 조절하지 못해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판부는 "피고인은 현재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피해자를 포함한 피고인의 가족들이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형을 정한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