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도당, 장애인의 날 관련 성명 발표
정의당 제주도당, 장애인의 날 관련 성명 발표
  • 현수은 기자
  • 승인 2018.04.1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관련 성명을 내고, "최근 문재인 정부는 장애인정책종합계획에서 장애인등급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탈시설 지원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며 그러나 "정부의 전향적인 정책 추진은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일선 행정의 장애인 정책은 아직도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이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회적 격리와 방치 속에 대한민국에서 제일 소외되고, 가장 어두운 곳이 장애인들의 자리이다. 이 모든 것은 장애인을 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이 아닌 시혜의 대상으로 보기 때문에 기본적인 권리조차 지켜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입장표명을 했다.

이어 "장애인의 완전한 사회참여와 진정한 통합을 위해 정의당은 지속적으로 노력 할 것"이라며, 저상버스 법적 의무대수 100%도입, 24시간 활동보조인서비스 지원, 장애인 공기업 설립 및 맞춤형 직업훈련 개발, 장애인 재난안전위기관리 시스템 마련, 장애인 건강주치의제 등 장애인의 이동권과 안전권, 노동권 확보를 위해 앞장 서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