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령리, 선인장과 어울어진 체험·휴양마을
월령리, 선인장과 어울어진 체험·휴양마을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05.0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령리 농어촌체험휴양마을 전경.
한림읍 월령리 농어촌체험·휴양마을 전경.

제주시는 선인장마을로 유명한 한림읍 월령리를 농어촌체험·휴양마을로 신규 지정했다고 1일 밝혔다.

'농어촌체험·휴양마을'이란 마을의 자연환경, 전통문화 등 부존자원을 활용해 도시민에게 생활체험·휴양공간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와 함께 지역 농수산물을 판매하거나 숙박 또는 음식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을이다.

한림읍 월령리는 천연기념물 제429호인 ‘손바닥 선인장’의 자생지로 유명하며 해안과 맞닿은 선인장이 빼어난 해안경관을 이루고 있어 경치를 보는 것만으로도 손색이 없는 마을이다.

또한 월령리는 마을의 특산품인 선인장을 이용한 주스만들기, 한지만들기, 비누만들기와 영화체험, 바당체험 등의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준비해 방문객을 맞이할 계획이다.

제주시는 "월령리가 '4.3 피해자 무명천(故 진아영) 할머니의 삶터'와 최근 방영한 tvN의 '강식당' 촬영지로 널리 알려져 방문객이 끊이질 않고 있어 체험·휴양마을 지정으로 인한 마을공동체 활성화와 주민 소득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용 문의는 월령리 농어촌체험·휴양마을 064-796-2589, 협의회장 강한철 010-3639-1344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