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미술관, '잊지 않기 위하여' 공간41서 개최
제주도립미술관, '잊지 않기 위하여' 공간41서 개최
  • 현수은 기자
  • 승인 2018.05.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립미술관(관장 김준기)은 11일부터 6월 3일까지 '제주-서울 프로젝트 2018 <잊지 않기 위하여>'를 공간41(서울 마포구)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제주 4.3과 광주 5.18의 역사적 아픔을 기억하고 평화와 상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해 '제주비엔날레'에서 두 지역의 작가들이 연대해 기획한 ‘The Road-43518AMMA道'의 서울 네트워크 전시다.

'The Road-43518AMMA道'는 이무용 교수(전남대학교 문화전문대학원) 협력 하에 제주 4월의 역사를 광주 5월의 시선으로 (from April to May), 광주 5월의 역사를 제주 4월의 시선으로 (from May to April) 서로의 아픔을 기억하고 치유의 예술을 통해 상생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두 지역의 예술가들은 제주 4.3과 광주 5.18의 정신이 깃든 역사적 현장을 도보로 순례하며 스케치와 강의, 토론, 만남 등을 통해 공감과 이해의 연대를 시도했다.

도립미술관 관계자는 <잊지 않기 위하여>가 "시각예술과 퍼포먼스, 강연프로그램을 통해서 2018년 5월 서울에서 1948년의 제주와 1980년 광주를 떠올리고 다시 그리는 일이 하나의 의마가 될 수 있도록 꾸몄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전시는 기획자와 참여작가, 관객이 개인의 경험 지평에서 새로운 상상을 하게 하는 가능성을 품은 하나의 시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