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폭행 당하자 사회자와 문대림 후보가 저지
원희룡 폭행 당하자 사회자와 문대림 후보가 저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5.14 19:21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One Point 토론회'가 진행되던 도중 원희룡 후보를 향해 김경배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폭행을 가하자, 토론회 사회를 맡고 있던 사회자와 문대림 후보가 이를 저지하고 있다. 토론회 방송화면 캡쳐.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One Point 토론회'가 진행되던 도중 원희룡 후보를 향해 김경배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폭행을 가하자, 토론회 사회를 맡고 있던 사회자와 문대림 후보가 이를 저지하고 있다. 토론회 방송화면 캡쳐.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무소속)가 14일 김경배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순간, 사회자와 문대림 후보가 이를 저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원희룡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제주 벤처마루 10층 백록담홀에서 진행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One Point 토론회'에 참석해 제2공항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2시간 여 진행되던 토론회는 오후 5시 20분께 이를 지켜보던 김경배 씨가 토론회장에 난입하면서 중단됐다. 김 씨는 손에 들고 있던 계란을 원희룡 후보에게 투척한 뒤, 곧바로 원 후보의 얼굴을 때렸다.

김 씨의 갑작스런 난입에 토론회 사회를 맡고 있던 <제주의소리> 김봉현 편집부국장과 원희룡 후보 옆에 앉아있던 문대림 후보(더불어민주당)가 급히 나서 김 씨를 제지했다.

김 씨는 토론회 진행 관계자들에 의해 밖으로 끌려 나갔으며, 이 때 몸에 지니고 있던 흉기로 자신의 손목을 찌르면서 자해를 가했다.

김봉현 부국장과 문대림 후보의 빠른 대처가 아니었다면 자칫 흉기 난동으로도 이어질 수 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김 씨가 피를 흘리자 현장요원들이 119를 불러 병원으로 김 씨를 이송 조치시켰으며, 경찰은 김 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제주참여환경연대(공동대표 이정훈·최현·홍영철)가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의 '2018년도 아름다운 선거 추진활동 지원' 선정사업의 일환으로 제주지역 언론 <제주의소리>와 공동으로 개최해 치러진 행사다.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인 문대림, 김방훈, 장성철, 고은영, 원희룡 후보 5명이 모두 한 자리에 참석한 첫 토론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부동산 2018-05-15 12:00:15
혹시 대리미캠프랑 짠건 아니지요?
ㅋㅋ
역시원짱 2018-05-15 21:08:59
역시원추종자들은 이런상황에서도 그런소리를 하네
0 / 400

재릉초학부모 2018-05-15 00:05:09
https://goo.gl/forms/Zhi8DVYuYuEgQ0uA2

우리 아이들이 적정수의 학생들이 있는 교실에서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서명동참 부탁드립니다.
학교를 처음 들어선 1학년 학생들이 한 교실에 32명이나 되는데도 분반을 해 주지 않는 것은 누구의 책임일까요? 온전하고 평등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기를~
정답 2018-05-15 01:46:46
답변할수있는분들이 답변을해야할텐데요!
답변을할수있도록 응원하겠습니다.
0 / 400

서귀포사름 2018-05-14 20:32:25
가만히 있는 사람들은 뭐지 ㅠ
고은영은 여자라 그러타치고

대리미 2018-05-14 20:05:56
대림아 참 할말은 많지만 이번건은 잘했다
원후보님의 쾌휴를 빕니다

오색큰딱다구리 2018-05-14 19:56:41
옆사람들은 가만히 있는데 막아도 뭐라그러네 잘한건 잘했다고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