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속의 섬 추자도' 여객선 운임지원 관광 활성화
'섬속의 섬 추자도' 여객선 운임지원 관광 활성화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05.1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자도 신양항 전경
추자도 신양항 전경

제주시는 13억 원을 지원해 도시와 도서 간의 교류 증진을 위해 추자도민 여객선 운임지원을 하기로 했다.

추자도민 여객선 운임지원 사업은 2001년부터 계속사업으로 추진돼 왔다. 올해에도 해수부의 지원을 받아 8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한일레드펄호와 퀸스타2호를 이용하는 도서민들을 대상으로 5000원(추자↔우수영 구간 6000원)을 초과하는 부분에 대해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추자지역의 열악한 해상교통 여건과 과중한 비용 부담으로 지역주민의 불편을 초래함에 따라,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여객선 운임을 지원한다.

아울러, 제주시는 지방비 5억 원을 투입해 제주에서 추자도를 방문하는 방문객의 여객선 운임도 지원하고 있는 중이다. 터미널 사용료를 제외한 운임료의 35%를 지원해 방문객들은 선사할인과 더불어 총 운임료의 40%만 지불해 추자도를 방문할 수 있다.

제주시 해양수산과장은 “여객선 운임지원과 더불어 도서종합개발사업 등과 연계해 추자도민의 정주여건 개선과 방문객들을 위한 관광인프라 확충에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