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피의자 9년 만에 붙잡혀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피의자 9년 만에 붙잡혀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5.1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시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던 택시기사, 피의자로 긴급 체포
제주지방경찰청.

제주 어린이집 보육교사 살인사건 피의자가 사건 발생 9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6일 오전 8시 20분경 경북 영주시에서 은신 중이던 피의자 박모(49)씨를 긴급 체포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박 씨는 자신의 택시에 피해자를 태운 후 목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 어린이집 보육교사 살인사건은 9년 전인 지난 2009년 발생했다. 그해 2월 1일 보육교사였던 이모씨(당시 27세)는 당시 용담동에 거주하는 남자친구를 만나고 헤어진 뒤 택시를 이용해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소재 집으로 향하던 중 종적을 감췄다.

이 씨는 이후 일주일 후인 그해 2월 8일, 애월읍 고내봉 인근의 한 배수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택시기사였던 박 씨가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으나 증거가 불충분해 풀려났다. 

이후 경찰은 범인 검거를 위해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지만 3년이 넘도록 사건이 해결되지 않자 2012년 6월, 결국 수사본부를 해체했다.

경찰은 그로부터 4년 후인 2016년 2월, 미제 사건을 재수사하기 위해 미제사건팀을 신설하고 전국 경찰청의 프로파일러를 소집한 뒤 합동분석에 들어갔다. 합동분석은 피해자의 사망시점을 명확히 추정해 용의자를 추려내기 위함이었다. 

경찰은 최대한 당시 상황과 유사한 기후조건에서 실험을 진행했고, 그 결과 피해자 사망 시점이 사체 발견 당시가 아닌 실종 당일 또는 이튿날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소견을 받았다.  

증거가 하나 둘 확보되자 수사에 탄력을 받은 경찰은 수집된 증거들을 토대로 용의자를 압축한 끝에 당시 택시기사였던 박 씨를 사건 발생 9년 만에 붙잡았다.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 받고 금일(16일) 경북 영주에서 피의자를 붙잡았다. 현재 피의자를 제주로 압송하고 있다"며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살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