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톤파크' 자마, 1억 2000만원에 낙찰
'엑톤파크' 자마, 1억 2000만원에 낙찰
  • 현수은 기자
  • 승인 2018.05.1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세 경주마 경매에서 민간 씨수말 '엑톤파크'의 자마가 1억 2000만 원에 낙찰됐다.

(사)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주관으로 2세 국내산마 경매가 지난 15일 제주 조천읍 렛츠런팜 제주에 위치한 경주마 경매장에서 열렸다. 이날 경매에는 제주지역 생산농가에서 생산된 163두의 2세 경주마가 상장돼 총 61두가 낙찰됐다. 평균 낙찰가는 3763만 원을 기록했으며 최고가는 1억 1200만 원이다.

특히, '엑톤파크'와 모마 '선셋키' 사이에서 태어난 2세 경주마가 이번 경마에서 최고가를 기록하며 민간 씨수말 자마 중 올해 첫 1억 원 돌파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올해 가장 높은 몸값을 기록한 경주마는 '메니피'의 자마로, 낙찰가 1억 3천400만 원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 경매 낙찰가는 2013년 3월에 기록한 2억 9천만 원으로 모마 '미스엔텍사스'와 부마 '엑톤파크'의 자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