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방훈, 제주개발공사 해상운송 회사 설립
김방훈, 제주개발공사 해상운송 회사 설립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8.05.1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방훈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자유한국당)
김방훈 제주도지사 후보(자유한국당).

김방훈 제주도지사 후보(자유한국당)는 16일 제주개발공사내에 해상운송을 전담하는 선박회사를 설립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김방훈 후보는 “지난주부터 마을 투어를 돌며 민심을 통해 나타난 사안들을 수렴해 공약으로 개발하게 됐다”면서 "제일 먼저 해상운송을 위한 선박회사를 설립해 물류 체제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1차 산업에 종사하는 분들의 애로사항은 당일 출하를 위해선 전일 수확 작업을 하고, 수확된 생산품을 저온 저장고나 현지에 보관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고 이 때문에 간접비용이 발생한다”면서 “당일 수확해 당일 출하하면 간접비용과 추가적인 인건비 발생을 막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김 후보는 “해상물류비 지원과 병행해 화물선을 구입하고 자가 운영하면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김 후보는 “내륙지방으로 출항할 때는 제주산 1차 산업 생산품을, 돌아오는 편에는 제주로 유입되는 공산품을 싣고 온다면 운송비 생활용품 가격인하로 이어져 가계비 절감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른 재원 마련에 대해 김 후보는 "연간 370억(전체 해상 운송비 750억 원의 1/2)여에 달하는 해상운송비용과 국비와 지방비 보조면 얼마든지 실행할 수 있다"면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김 후보는 “운송회사의 관리권과 주체에 대해서도 제주개발공사에서 맡는 것이 삼다수 운송에 다른 물류비용의 원가를 절감할 수 있어 효율적이다”며 “화물선 취항지는 물동량 분석을 통해 선정할 계획이며 물류비 절감으로 1차 산업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