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후보 "라 보좌관, 나완 상관없는 일"
원희룡 후보 "라 보좌관, 나완 상관없는 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5.20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와 연관된 일 하나라도 있으면 대봐라" 선긋기 나서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무소속)는 20일 라민우 전 정책보좌관에 대한 논란을 두고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무소속)는 20일 라민우 전 정책보좌관에 대한 논란을 두고 "저완 상관없는 일"이라며 해당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선거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면서 공개 경고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무소속)는 최근 일부 언론에서 집중적으로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라민우 전 정책보좌관에 대한 논란에 "나완 상관없는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원희룡 예비후보는 20일 오후 4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직 상태의 보좌진 일을 저와 억지로 연결시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원 후보는 "저와 연관된 일이 하나라도 있으면 구체적으로 제시해보길 바란다"며 "보좌진이 사직 상태에서 일어난 일은 도지사 직무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 후보는 "개인의 문제는 철저한 수사로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자기관리가 되지 않는 사람은 아무리 능력 있고 저와 관계가 있다해도 함께 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원 후보는 "도지사 재직 중 그 보좌관이 근무를 하고 있던 당시에 도지사 직무와 연결된 부분이 있다면 단 한 점도 회피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면서 "현재로선 도지사와 연결돼 있다는 팩트나 근거, 심지어 의혹 조차도 없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물론 임용과정에서 문제가 있다고 한다면 그에 대해서도 회피하지 않겠다"라며 "그 보좌진은 이미 그만뒀고 선거캠프에 어떤 관여도 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또한 원 후보는 "이러한 내용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혀질 일이지만 검증 없이 무차별 살포하고 있는 일부 언론과 상대 후보 측은 '독수독과이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기에 법률 검토를 통해서 엄정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경고했다.

독수독과이론이란 '독 나무에서 열린 독 열매'라는 뜻으로, 위법적인 증거수집에 의한 자료는 증거로 채택될 수 없다는 것을 가리킨다.

원 후보는 이를 보도하고 녹취파일 일부를 공개한 <제주도민일보>가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 녹취파일을 입수한 것으로 단정지은 셈이다.

이에 대해 원 후보는 "법학과 출신인 문 후보도 이를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보좌진의 일을 저와 억지로 연결시키며 흑색선전문을 무차별 살포한 행위가 허위사실 공표와 후보자 비방에 이르는 선거법 위반이기에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