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애인시설 생산물품 판로 개척할 터"
원희룡 "장애인시설 생산물품 판로 개척할 터"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5.2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월평동 소재 장애인복지시설을 방문한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23일 "장애인시설 생산물품의 판로 개척을 위한 장애인시설 인증 장벽을 낮추는 조례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원희룡 후보는 이날 제주시 월평동 소재 장애인복지시설인 ‘무지개마을’에서 정책간담회를 통해 "장애인시설의 수익은 100% 장애인 고용안정을 위해 재투자 된다는 점을 감안해 사회적기업 수준의 우선구매율 권고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시키겠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제주지역 최초의 노숙인 시설로 개원한 장애인 복지시설인 무지개마을에는 현재 노숙인을 비롯한 정신장애인, 알코올 중독자, 치매 환자 등 다양한 유형의 사람들이 모여 생활하고 있다"며 "이분들 모두 제주도가 감싸 안아야 할 제주도민"이라고 말했다.

노숙인 지원 정책과 관련해 원 후보는 "노숙인에 대한 관심과 배려, 지원이 절실하기 때문에 노숙인 시설에 대한 지원이 그 첫 단계가 돼야 한다"며 △단체 운영비 및 시설에 대한 지원 △단체 운영에 필요한 인건비 등 종사자 처우개선 및 합리적 급여체계 조정 △국고 지원 외에 수당에 대한 지방비 보조 등을 약속했다.

아울러 "노숙인의 고용은 주거 및 의료 등 타 복지서비스와 접목될 때 그 효과가 높아진다"며 "취업을 하고 근로를 유지하기 위한 능력을 기르기 위한 지원과 더불어 적절한 주거와 알코올 등 정신보건서비스, 의료 및 재활프로그램, 신용문제 및 채무상담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공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